‘태양의 후예’ 김지원, 진구에 “지금 그대로의 상사 서대영이 좋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태후

‘태양의 후예’ 진구와 김지원이 달달한 시간을 보냈다.

24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서대영(진구)과 윤명주(김지원)이 달달한 시간을 보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서대영은 윤명주와 같이 차를 타고 가던 중 “군복 벗고 다른일을 하면 어떨 것 같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윤명주는 “지금 내 생각해서 하는 말입니까?”라고 되물었다.

이어 윤명주는 “지금이 감동할 타이밍인것 같은데, 저는 지금 그대로 상사 서대영이 좋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