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김지원, 눈치없는 송혜교에 “민간인은 빠지십시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태양의

‘태양의 후예’ 송혜교와 김지원이 티격태격했다.

24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강모연(송혜교)이 윤명주(김지원)이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였다.

이날 강모연은 윤명주에게 “마을에 남은 아이들이 열은 넘었어, 같이 가는게 좋지 않겠어?”라고 물었다.

이에 윤명주는 “눈치없이 끼어들지 마십시오. 내일 경호 책임자가 서상사 입니다. 민간인은 빠지시지 말입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