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 김강우 정체 알고 ‘오열’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1458824833707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이 오열했다.

24일 방송된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연출 한희, 김성욱 극본 문희정)에서는 차지원(이진욱)이 민선재(김강우)의 정체를 알고 오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은도(전국환)와 함께 있는 민선재를 본 차지원은 그를 불렀다. 하지만 김지륜(김태우)은 황급히 차지원을 데리고 어딘가로 갔다.

이에 차지원은 “저 사람들하고 있으면 안 돼. 선재가 위험하다고요”라고 말했다. 김지륜은 “저들이 같은 편이라면요. 확실해지면 이야기하려고 했는데 직접 봤으니 그럴 필요 없겠네요. 민선재 저 사람들 편이에요”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를 들은 차지원은 믿을 수 없다는듯이 “선재가 그럴 리가 없어요”라고 화를 냈다. 이에 김지륜은 “잘 생각해봐. 네가 이지경이 될 때까지 민선재 이상한 점 하나도 없었어?”라고 추궁했다.

차지원은 과거 민선재의 수상한 행동들을 회상했고, 민선재가 있는 곳으로 가서 몰래 숨어 그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후 차지원은 민선재가 자신의 편이 아니라는 걸 깨닫고 오열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