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드’ 최명빈-박예음, ‘오빠 생각’ 무대 준비 “일취월장 실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오빠

레전드 동요대전 대결이 펼쳐졌다.

24일 방송된 Ment ‘위키드’에서는 유명한 동요를 재해석해 무대를 꾸미는 레전드 동요대전이 펼쳐졌다.

이날 유연석 팀의 박예음, 최명빈 어린이는 동요 ‘오빠 생각’을 부르게 됐다. 두 어린이는 가사도 자신의 이야기를 담아 직접 개사했다.

윤일상 작곡가는 ‘오빠 생각’을 편곡해 두 어린이를 직접 지도했다. 윤일상은 두 어린이에 대해 “처음보다 너무 발전했다”며 칭찬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net ‘위키드’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