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드’ 이윤서-홍의현, 파워풀한 가창력 선보인 ‘디파잉 그래비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위키

이윤서 어린이와 홍의현 어린이가 합동 무대를 꾸몄다.

24일 방송된 Ment ‘위키드’에서는 타이거 쌤 팀 이윤서 어린이와 유연석 쌤 팀 홍의현 어린이가 뮤지컬 ‘위키드’의 ‘디파잉 그래비티(defying gravity)’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두 어린이는 높은 음역대의 곡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서로 다독이며 어려움을 극복했다.

이어진 본 무대에서 두 어린이는 아름다운 화음과 폭발적인 가창력이 돋보이는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net ‘위키드’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