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드’ 김하민-설가은, 요정같은 상큼 발랄한 무대 ‘나무의 노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위키드

김하민 어린이와 설가은 어린이가 합동무대를 꾸몄다.

24일 방송된 Ment ‘위키드’에서는 타이거 쌤 팀 김하민 어린이와 박보영 쌤 팀 설가은 어린이가 ‘나무의 노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두 어린이는 날개가 달린 귀여운 의상을 입고 등장해 환호를 받았다. 두 어린이는 티격태격하며 남다른 케미를 선보였다.

이어진 본 무대에서 두 어린이는 맑음 음색으로 청량감 넘치는 무대를 꾸며 모두의 박수를 받았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net ‘위키드’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