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의 TV연예’ 윤도현 “진정한 연예인이 되기 위한 수업이었다”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240022231110_1
가수 윤도현이 ‘한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윤도현이 권혁수의 혁수극장에 출연했다.

윤도현은 뮤지컬 ‘헤드윅’ 공연을 위해 분장을 한 채, 대기실에 있었고 권혁수가 대기실을 찾아갔다. 권혁수는 윤도현에게 “윤도현에게 한밤이란?”이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윤도현은 “‘한밤’은 나에게 진정한 연예인이 되기 위한 수업이었다”라며 “‘한밤’과 인연이 깊은 것이 ‘한밤’이 시작한지 21년이 됐는데, YB가 데뷔한지도 21년이 됐다. 신인 시절에 ‘한밤’에서 인터뷰를 나온다고 해, 전 날 너무 떨려 밤에 잠을 못 자기도 했다. 나에겐 그런 ‘한밤’이다. 인연이 남다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