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씨엘, 美 ‘2016 타임100’ 후보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빅뱅

남성 아이돌그룹 빅뱅과 걸그룹 2NE1 씨엘이 ‘2016 타임100’ 후보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지난 23일(현지시각)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2016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이하 타임100) 후보를 자사 사이트를 통해 공개했다.

빅뱅과 씨엘은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특히 씨엘은 지난해 ‘타임 100’ 후보에 오른 데 이어 2년 연속 후보에 포함됐다.

타임지는 빅뱅에 대해 “전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이 있는 보이 그룹”이라며 “미국에서 초대형 공연을 전석 매진 시킬 만큼 열렬한 팬덤을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씨엘

이어 씨엘을 두고는 “‘닥터 페퍼(Doctor Pepper)’나 ‘헬로비치스(Hello Bitches)’와 같은 솔로곡 덕분에 대한민국 4인조 걸그룹 멤버에서 패션쇼 프론트석에 초대될 만큼 성장한 가수”라고 전했다.

이번에 공개된 ‘2016 타임100’ 후보는 총 127명으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 정치인, 저스틴 비버, 리한나, 테일러 스위프트등 연예 스타, 리오넬 메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등 스포츠 스타 등이 포함돼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YG엔터테인먼트, 텐아시아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