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성유리 “진백림, 현장 분위기메이커”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성유리

배우 성유리가 중화권 톱배우 진백림과의 호흡을 전했다.

성유리는 24일 오후 서울 상암MBC 골든마우스홀에서 개최된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 제작발표회에서 진백림에 대해 “현장 분위기메이커”라고 치켜세웠다.

진백림은 ‘몬스터’에 특별 출연을 결정하며 한국 드라마에 첫 출연하게 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성유리는 “진백림이 굉장한 톱스타셔서 어떻게 대해야 할까 걱정했다”며 “직접 보니 정말 밝은 분이다”고 첫 느낌을 전했다.

성유리는 “진백림이 현장 분위기를 주도하고, 영어 중국어도 가능해 저와는 주로 영어나 눈빛으로 대화를 했다”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신기하게 우리가 한국말로 하는데도 다 알아들으시더라. 머리도 좋고 눈치도 빠르쳐서 의사소통에 큰 불편함이 없었다. 저렇게 프로페셔널하게 일하니 톱이 됐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며 “번역된 대본에서 한 단어도 허투루 연기하지 않아서 놀랐다. 무엇보다 굉장히 잘생겼다. 현장 분위기메이커”라고 전했다.

진백림은 극 중 미스터리한 인물 마이클 창을 연기한다. 오수연(성유리)와 특별한 계기로 만나 급격히 가까워지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장면을 그릴 예정이다.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으로 특권층의 추악한 민낯과 그 속에서의 꽃 피는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이 출연한다. 28일 오후 MBC 첫 방송.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