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강지환 “성유리, 핑클 그늘에 가려져..편한 파트너”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강지환 성유리

배우 강지환이 세 번째로 만난 파트너 배우 성유리를 칭찬했다.

강지환은 24일 오후 서울 상암MBC 골든마우스홀에서 개최된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 제작발표회에서 성유리에 대해 “누구보다 편한 파트너”라고 말했다.

성유리와 강지환은 ‘몬스터’로 세 번째 호흡을 맞췄다. 드라마 ‘쾌도 홍길동’, 영화 ‘차형사’에 이은 만남이다.

강지환은 “작품할 때는 무지 친하다. 작품할 때마다 새로운 파트너를 만난 것 같은 신선함을 주는 배우다”며 “예전 ‘쾌도 홍길동’에서도 밝은 역할을 잘하는 친구라고 생각했다”고 이번 작품 속 성유리의 역할을 기대케 했다.

이어 그는 “(성유리가) 핑클이란 요정 그늘에 가려서 무겁게만 나온 것 같다. 밝은 것을 제일 잘하고, 촬영할 때 누구보다 편한 파트너라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으로 특권층의 추악한 민낯과 그 속에서의 꽃 피는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이 출연한다. 28일 오후 MBC 첫 방송.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