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장근석 “여진구, 무서운 배우…카메라 앞에서 다른 인간 돼”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장근석 마이크

장근석이 배우로서의 여진구의 장점을 극찬했다.

2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 연출 남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장근석, 여진구, 전광렬, 임지연, 윤진서가 참석했다.

장근석은 함께 호흡을 맞추는 여진구에 대해 “여진구 씨는 무서운 배우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 대본리딩할 때도 그렇고, 연기에 임하는 자세가 무서울 정도로 진지하다. 카메라 앞에서는 정말 다른 인간이 되는 배우”라고 극찬하며 “저랑 나이차이가 열살이 나는데 그런 나이차이가 전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기싸움에서도 굉장히 팽팽한 느낌을 만들 수가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진구는 “이번 작품으로 처음 뵈었지만 예전부터 알고 있었던 형 같은 기분이 든다”고 벌써부터 다져진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대박’은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과 그의 아우 연잉군이 목숨과 왕좌, 사랑을 놓고 벌이는 한판 대결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