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장근석 “서른의 첫 작품, 지금까지의 것 다 버렸다”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조슬기

장근석이 ‘대박’을 통한 새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2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 연출 남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장근석, 여진구, 전광렬, 임지연, 윤진서가 참석했다.

장근석은 “20대 후반까지 많은 사람들이 기억하는 제 모습이 많이 중복되고, 꽃미남의 모습으로만 남지 않았나 하는 의심을 항상 했다”며 “‘대박’이라는 작품은 대길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남자 나이 서른이 돼 선보이는 첫 작품이 될 것이다. ‘대박’은 지금까지의 것을 다 버리고 새로운 캐릭터를 입힐 수 있는 첫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 역을 맡은 장근석은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글이 입체적이었고, 한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디테일한 시나리오가 눈앞에서 아른거리더라. 눈앞에서 가만히 있을 때에도 ‘내가 만약 대길이었다면 어떤 표정을 지었을까’ 호기심이 생기면서 이 작품을 놓치고 싶지 않다, 꼭 한 번 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들었다”고 작품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대박’은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과 그의 아우 연잉군이 목숨과 왕좌, 사랑을 놓고 벌이는 한판 대결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