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진구 “영조 될 연잉군, 캐릭터 성격에 끌려”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여진구 마이크

여진구가 차기작으로 ‘대박’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 연출 남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장근석, 여진구, 전광렬, 임지연, 윤진서가 참석했다.

훗날 영조가 되는 연잉군 캐릭터를 맡은 여진구는 “우선 연잉군이라는 캐릭터가 가진 성격에 끌렸다”며 “‘해품달’에서도 비슷한 위치에 놓여져 있는 왕의 핏줄을 가진 인물을 보여드렸었는데, 감정적이었던 그때와는 다르게 이성적으로 감정을 누를 수 있는 캐릭터라 장근석 형처럼 저도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드라마 ‘대박’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얘기들을 하는 게 아니라 논리적이고, 인물들의 감정이 잘 반영돼 있고 캐릭터들이 잘 살아있는 이야기를 하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같은 공간에 있는 것 같은 공감을 불러 일으키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낸 여진구는 “심장이 쫄깃해지는 스릴, 사랑에 대한 설렘, 많은 감정들이 담겨 있을 것 같아서 저도 기대가 된다”고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대박’은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과 그의 아우 연잉군이 목숨과 왕좌, 사랑을 놓고 벌이는 한판 대결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