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진구 “열정적 캐릭터, 지금까지와는 다르다”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조슬기

여진구가 ‘대박’으로 안방에 컴백한 소감을 전했다.

2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 연출 남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장근석, 여진구, 전광렬, 임지연, 윤진서가 참석했다.

훗날 영조가 되는 연잉군 역을 맡은 여진구는 “여태까지 맡아왔던 역할과는 다르게 감정을 누를 줄 아는 캐릭터”라며 “살을 주고 뼈를 취하는 승부사”라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설명했다.

‘오렌지 마말레이드’ 이후 ‘대박’으로 안방에 복귀하는 여진구는 “열정적인 캐릭터를 만나서 잘 표현해 내고 싶다”고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대박’은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과 그의 아우 연잉군이 목숨과 왕좌, 사랑을 놓고 벌이는 한판 대결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