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성유리 “밝은 에너지 캐릭터, 내 전공 분야”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성유리

배우 성유리가 ‘몬스터’를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성유리는 24일 오후 서울 상암MBC 골든마우스홀에서 개최된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 제작발표회에서 “마음껏 망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극 중 성유리는 오수연 역을 맡았다. 그는 “무겁고 진지한 드라마에 밝은 에너지를 주는 역할이다. 행복한 시절만 있던 아이는 아니지만, 특유의 밝음으로 아픔이 있는 인물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준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성유리는 그동안 ‘쾌도 홍길동’, ‘신들의 만찬’ 등 밝은 모습으로 에너지를 주는 캐릭터를 주로 맡았다. 성유리는 “사실 이 역할이 저의 전공분야라고 강지환과 감독님이 이야기해주셨다”며 “서사적인 드라마에 저 혼자 코믹한 역할이 아닌가 걱정했는데 두 분이 마음껏 하라고 해주셔서 마음껏 망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으로 특권층의 추악한 민낯과 그 속에서의 꽃 피는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이 출연한다. 28일 오후 MBC 첫 방송.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