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파이어 탐정’ 이준·오정세·이세영, 환상 팀워크 발휘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OCN 제공

배우 이준, 오정세, 이세영이 ‘뱀파이어 탐정’서 환상의 팀워크를 발휘한다.

24일 오전 OCN ‘뱀파이어 탐정'(극본 유영선, 연출 김가람)측은 탐정으로 분한 이준, 오정세, 한겨울의 완벽한 호흡을 예고했다.

극 중 윤산(이준), 용구형(오정세), 한겨울(이세영)은 각기 다른 능력으로 탐정소에서 활약을 펼친다. 윤산은 경찰대 수석입학의 영리한 두뇌와 탁월한 무술 실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의뢰인들의 사건 수사에 추진력을 더한다. 용구형은 의뢰인들의 신뢰도를 높이고 베테랑 수사 감으로 사건을 해결해나간다. 또한, 한겨울은 뒷골목에서 습득한 해킹, 사기 등의 기술로 고급 정보를 수집한다. 각자의 능력을 100% 발휘한 세 사람의 호흡은 작품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CJ E&M 이승훈 PD는 “본격 탐정물인 ‘뱀파이어 탐정’은 공권력을 벗어난 탐정이 개인의 능력들을 활용해 여러 사건을 해결하면서 기존에 볼 수 없는 재미들이 펼쳐질 예정이다”라며 “이준, 오정세, 이세영 세 사람의 연기 호흡이 작품 속에서 더 잘 녹아 들어 빛을 발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뱀파이어 탐정’은 오는 27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 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OC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