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미블’ 김강우 폭주, 이진욱에 총구 겨눴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굿미블 4회 김강우

김강우가 이진욱을 죽이기로 마음을 먹었다.

24일 방송되는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 연출 한희 김성욱)에서는 사라지기로 결정한 차지원(이진욱)과 그를 죽이려는 민선재(김강우)의 접전이 그려진다.

방송을 앞두고 ‘굿바이 미스터 블랙’ 제작진은 차지원과 민선재의 모습이 담긴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쫓기는 차지원과 총을 든 민선재의 모습은 두 남자의 추격전을 예고하고 있다.

사진 속 차지원은 창고 안에서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다. 몸을 숨기려는 듯 주변을 살피는 모습에서 경계심이 느껴진다. 먼지를 잔뜩 뒤집어 쓴 모습, 초조한 표정, 지친 눈빛 등이 그가 처한 상황이 매우 긴박함을 느낄 수 있다.

반면 민선재는 매서운 눈빛으로 총구를 겨냥하고 있다. 배후에만 있던 민선재의 달라진 모습이 엿보이는 부분이다. 죄를 덮기 위해 더 큰 죄를 저지르며 점점 악인이 되어가는 모습이다.

제작진은 “태국 로케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추격전이 남아있다.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힘을 합쳐 공들여 찍은 장면이다. 이진욱-김강우가 처한 상황들과 감정에 몰입하다 보면, 더 쫄깃한 긴장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4회는 2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이김프로덕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