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수현, 신곡 ‘꽃길’로 이색 콘테스트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윤수현

가수 윤수현이 신곡 ‘꽃길’로 이색 콘테스트를 개최한다.

윤수현은 오는 4월 1일 오후 6시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관악문화원 대강당에서 개그맨 김원효의 사회로 ‘꽃길 콘테스트’를 연다.

‘꽃길 콘테스트’는 전국 각지의 노래교실과 일반인 참가자 중 예선을 통과한 20명의 본선 진출자가 윤수현의 ‘꽃길’을 부르며 노래실력을 겨루는 경연이다. 윤수현을 비롯해 가수 박상철과 박현빈, 최영철, 황민우 등 초대가수로 지원사격에 나설 예정이다.

공연 관계자는 “윤수현의 ‘꽃길’은 고속도로 음반 집계를 포함한 각종 음악 차트에서 높은 순위를 기록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며 “‘꽃길 콘테스트’로 트로트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수현은 지난 2014년 ‘삐에로’를 내놓고 데뷔, 이후 ‘천태만상’ ‘꽃길’ 등을 발표하며 인기를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꽃길 콘테스트’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