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진영, 10대 소녀 감성 저격..’같은 곳에서’ ‘한 발짝 두 발짝’ 나란히 1,2위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진영

그룹 B1A4(비원에이포) 진영의 노래가 10대 소녀들의 감성을 저격했다.

22일 포털 사이트 네이버 ‘세대공감 뮤직’ 실시간 차트에는 ’10대 여성이 많이 들은 음악’ 1,2위에 진영의 자작곡이 모두 올랐다. 1위는 소녀온탑의 ‘같은 곳에서’, 2위는 걸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의 ‘한 발짝 두 발짝’이 랭크됐다.

두 곡은 모두 진영이 프로듀서로서 만든 곡이다. 두 곡 모두 좋은 반응을 얻으며 프로듀서로서 진영의 능력을 알렸다.

프로듀서로서 진영의 행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B1A4 리더 진영은 2012년 정규 1집 타이틀곡 ‘베이비 아임 쏘리(Baby I’m Sorry)’이후 모든 B1A4 앨범의 타이틀곡을 직접 만들었다.

진영이 속한 B1A4는 개인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진영은 ‘음악의 신2’에서 프로듀서로 출연 예정이며, 신우와 산들은 뮤지컬 ‘삼총사’의 주인공 달타냥 역에 캐스팅 됐다. 바로는 드라마 ‘국수의 신’에서 조재현의 청년 시절을 연기할 예정이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W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