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옆차기 챈슬러, 브랜뉴뮤직 합류..버벌진트-산이와 한솥밥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챈슬러

히트 프로듀서 이단옆차기의 챈슬러가 브랜뉴뮤직에 합류한다.

브랜뉴뮤직 측은 23일 “챈슬러가 브랜뉴뮤직과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새롭게 브랜뉴뮤직 아티스트 라인업에 합류한다”고 전했다.

이어 “챈슬러는 이미 뛰어난 작곡 능력으로 유명하지만 알앤비 소울 보컬리스트로서도 독보적인 실력과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전천후 아티스트 라는걸 향후 브랜뉴뮤직안에서 선보일 챈슬러의 새로운 음악들로 증명해 보이겠다”고 밝혔다.

챈슬러는 작곡가 이단옆차기에서 지난 해 9월 범키와 함께한 본인의 첫 솔로 싱글 ‘손이 가’를 발매한 바 있다. 당시 서태지와 god, 걸스데이 등 선후배 가수들은 물론 윤일상, 신사동호랭이 등 유명 작곡가들도이 챈슬러를 극찬해 눈길을 끈 바 있다.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는 “챈슬러는 내가 본 최고의 싱어송라이터 뮤지션 중 한명이다. 그런 그와 이렇게 브랜뉴뮤직에서 함께 음악 할 수 있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고, 앞으로 챈슬러가 가수로서 왕성한 활동을 펼쳐 나갈 수 있도록 옆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브랜뉴뮤직은 버벌진트, 산이, 범키, 팬텀, 트로이, 이루펀트, 피타입, 키디비, 애즈원 등 흑인 음악 아티스트들이 대거 소속된 레이블이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브랜뉴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