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중기, 말 한 마디로 ‘심쿵’하게 만드는 ‘여심 스나이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송중기 태양의 후예

‘태양의 후예’ 송중기가 말 한 마디, 행동 하나로 여심을 초토화시키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 9회에서 유시진(송중기)은 자신의 고백이 부대에 방송된 후에도 계속 발뺌하는 강모연(송혜교)에게 자기 마음 들켜서 졌다고 생각하지 맙시다. 어차피 그래봤자 내가 더 좋아하니까”라고 말했다.

유시진은 “그냥 걷기 그러면 손잡고 걸을까요?”, “오전엔 되게 예쁘고 오후엔 겁나 예쁘죠”라며 시도 때도 없이 범상치 않은 말로 여심을 강타했다. 그는 트럭을 얻어 타고 부대로 돌아가던 중 강모연이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자 그대로 그녀에게 키스했고, 이미 주유가 끝난 주유기를 잡고 있어야 한다고 강모연을 속여 움직일 수 없게 한 후 뽀뽀하는 귀여운 장난을 치기도 했다. 송중기의 사랑 표현은 언제나 가슴 설렘을 유도한다.

또한 유시진은 믿음직한 상남자의 면모를 뽐내며 여성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다. 유시진은 미인과 노인, 아이는 보호해야 한다며 듬직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강모연과 부대로 돌아가던 중 본의 아니게 지뢰밭에 들어가게 되자 당황한 그녀를 다독여가며 침착하게 빠져나왔다. 그는 강모연보다 앞장서 걸으며 “내 발자국만 밟으며 따라와요”라고 말했다. 위급한 상황에서도 특유의 농담으로 긴장감을 풀어주는 모습 또한 유시진의 전매특허다.

마지막으로 유시진은 진정한 군인의 면모를 뽐내며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하고 있다. 지난 3회에서는 총상을 입은 아구스(데이비드 맥기니스)를 보며 의사로서의 사명감과 주어진 상황을 두고 고민하는 강모연에게 “살려요. 당신은 의사로서 당신의 일을 해요. 죽여야 할 상황이 생기면 죽이는 건 내가 할 테니까“라고 말했다.

송중기는 ‘태양의 후예’에서 단도직입적인 고백과 여심을 설레게 하는 농담은 물론,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한 치의 흔들림 없는 진짜 군인의 면모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송중기가 출연하는 ‘태양의 후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