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태양의 후예’ 송중기❤️송혜교, 꽉 막혔던 로맨스의 폭발

태양의 후예

KBS 2TV ‘태양의 후예’ 9회 2016년 3월 23일 수요일 오후 10시

다섯줄요약
유시진(송중기)은 스피커에서 흘러 나오는 강모연(송혜교)의 고백을 듣는다. 그간 유시진의 마음을 거절하고 자신의 마음을 숨겼던 강모연의 진심이 공개적으로 전해지자 로맨스에 불이 붙는다. 유시진, 강모연의 달달한 로맨스는 급 키스로까지 이어지고, 우르크의 공개 커플이 된다. 서대영(진구)과 윤명주(김지원) 역시 윤명주 아버지(강신일) 앞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고히 했다.

리뷰
로맨스 드라마임에도 로맨스가 너무 없었다. 아무리 휴먼 로맨스라 해도 김은숙작가에게 기대하는 로맨스가 있거늘, ‘태양의 후예’는 8회까지 좀처럼 로맨스가 폭발하지 않았다. 인류애도 좋지만 송중기, 송혜교를 데리고 이토록 로맨스가 없을까 싶었다.

그러나 9회에서 꽉 막혔던 로맨스가 제대로 폭발했다. 마치 한을 풀듯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하는 장면, 대사, 스킨십이 쏟아졌다. 지진이라는 긴급 상황에 다소 무거운 이야기를 지켜봤던 시청자들에게 드디어 달달한 로맨스가 선물됐다.

먼저 로맨스 포문을 연 것은 유시진(송중기), 강모연(송혜교) 커플. 강모연은 음악 치료를 위해 자신의 휴대폰과 스피커를 연결해 음악을 틀었다. 그러다 녹음 파일이 재생됐고, 그 안에는 유시진을 향한 강모연의 고백이 담겨 있었다. 앞서 교통사고로 인해 절벽 아래로 떨어질 위기에 놓인 강모연은 자신을 구하기 애해 오고 있는 유시진을 생각하며 진심어린 고백을 녹음했다. “이렇게 죽을 줄 알았으면 그냥 내 마음 솔직하게 고백할 걸 그랬어요. 아주 멋진 사람(시진)에게 키스 받았구나. 내내 설렜었거든요”라는 강모연의 고백은 뜻밖에 만천하에 공개됐다.

마음을 확인하고나니 일사천리였다. 강모연은 창피함에 치를 떨었지만 이제 자신의 마음을 숨기지는 않았다. 유시진의 직진도 계속 됐고, 두 사람은 불타오르는 마음을 키스로 확인했다. 유시진의 돌직구 고백과 마음을 연 강모연의 달달한 로맨스가 휘몰아쳤다. ‘기습 입막음 뽀뽀’까지 숨막히는 로맨스가 시청자들을 어택했다.

로맨스는 이들로만 끝나지 않았다. 서대영(진구)과 윤명주(김지원)가 당당하게 사랑할 수 있게 된 것. 윤명주 아버지(강신일)는 딸의 손을 꼭 잡는 서대영 모습에 결국 둘 사이를 허락했다. 물론 서대영이게 군복을 벗어야 한다는 조건이 주어졌지만 이를 모르고 기뻐하는 윤명주, 그 모습이 미소 짓는 서대영의 달달한 로맨스가 시청자들 마음을 헤집어 놨다. 폭발하는 로맨스에 정신없는 한 회였다.

수다 포인트
-다시 찾아온 우르크의 평화. 다시 눈이 즐겁지 말입니다.
-이렇게 갑자기 키스하면 시청자 마음은 어쩌라고요
-송중기, 이쯤 되면 유재석 잇는 마음 방화범 맞죠?
-한창 사랑하는데 왜 또 위기인가요.

최재은 객원기자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