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허경환 “오나미와 정 들어…’살라면 살 수 있겠다’ 생각”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라디오

‘라디오스타’ 개그맨 허경환이 가상 아내 오나미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허경환이 출연해 함께 가상 부부 생활을 하고 있는 오나미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MC들은 허경환에게 “촬영 중 오나미에 심쿵한 순간이 있다고?”라고 물었다. 이에 허경환은 “촬영을 하다 보니까 정 때문에 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이어 허경환은 “계속 같이 있고, 매일 함께 하다보니 정이 들었다”며 “그래서 ‘살라면 살겠다’는 생각이 들다가도 촬영이 끝나면 뺨을 때리며 정신을 차린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