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연예계 성매매 논란 집중조명… C양 “브로커에게 속았다”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23 23;15;44-vert
‘한밤’이 연예계 성매매 논란을 집중조명했다.

23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성매매 논란에 대해 다뤘다.

성매매 리스트가 인터넷으로 빠르게 퍼지고, 미스코리아 출신 여배우와 연예인 지망생까지 조사를 받으면서, 이 논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성매매 혐의로 조사를 받았던 C양은 “지인이었던 브로커에게 속았다”라며 “성매매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브로커로부터 소개팅을 제안받아 나갔는데, 상대방이 브로커에게 거액의 대가를 준 것은 몰랐다”라고 털어놨다.

점점 더 커지고 있는 논란 때문에 여러 여자 연예인들이 스폰서 및 성매매 의혹을 받았지만, 강경대응에 나섰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