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미스터 블랙’ 김강우, 유인영에 “이제 한꺼번에 다 잃어버렸어”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232246651117_1
‘굿바이 미스터 블랙’ 유인영이 민선재의 속내를 파악했다.

23일 방송된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연출 한희, 김성욱 극본 문희정)에서는 윤마리(유인영)가 민선재(김강우)의 속내를 알게 됐다.

차지원(이진욱)은 어느새 K그룹의 이사가 되어있었다. 그는 “차지수(임세미)가 위임했어”라고 말했지만, 그녀는 “너 설마 지금 이대로가 좋은 거 아니야?”라고 의심했다.

이에 민선재는 “그래, 좋아. 좋아죽겠어! 이 말이 듣고 싶었어? 더 해줘? 왜,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원하는 대답해줘야지. 몰랐어?”라고 털어놨고, 깜짝 놀란 윤마리는 “너 정말 미쳤구나”라며 소리쳤다.

민선재는 “네가 날 그렇게 만들고 있잖아. 정말 네 눈에 내가 그렇게밖에 안보여? 친구 버리고 나 혼자 살자고 하는 것 같아? 나한테는 아버지와 네가 전부였어. 지금 내가 갖고 있는 거라곤 두 사람 뿐이었다고. 그런데 이제 한꺼번에 다 잃어버렸어”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