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혜교, 공개 고백 후 놀림 받아 “오늘부터 1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태후

‘태양의 후예’ 송혜교가 동료들의 놀림을 받았다.

23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실수로 유시진(송중기)에게 공개고백을 한 강모연(송혜교)가 동료들의 놀림을 받았다.

이날 송상현(이승준)은 강모연에게 “정리하면 강팀장이 유대위 한테 고백한게 맞는거지?”라고 물었다. 이에 하자애(서정연)은 “정황산 유대위가 먼저 고백한게 맞지”라고 놀렸다.

강모연은 “배우신 분들 답게 뒷담화는 뒤에서 하세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송상현은 “오늘부터 1일인건가”라며 계속해서 강모연을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