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 “몸매 부각, 감사하지만 극복 위해 노력 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전효성

걸그룹 시크릿의 전효성이 자신의 이미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전효성은 28일 오후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물들다 : 컬러드(Colore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섹시 스타’로서의 이미지에 대해 “감사하지만 극복하려고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전효성은 그간 육감적인 몸매와 섹시한 퍼포먼스로 주목을 받았다. 이와 관련 전효성은 “비주얼적인 측면이 부각되는 것은 무척 감사한 일이기도 하고 나 역시 그에 대한 기대를 저버리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그러나 비주얼적인 부분 때문에 보컬적인 측면이 상대적으로 덜 드러나는 것 같다. 처음에는 그게 아쉬웠는데 요즘에는 천천히 여러 시도를 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다. 나는 보컬에도 욕심 많고 작사에도 욕심 많다. 새 음반 준비할 때마다 더 발전된 모습 보이려고 노력 중이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전효성의 솔로 미니 2집 ‘물들다 : 컬러드’에는 타이틀곡 ‘나를 찾아줘’를 비롯해 총 6곡이 수록돼있으며, 전효성은 ‘나를 찾아줘’와 수록곡 ‘디어 문(Dear Moon)’ 작사에 참여해 진정성을 더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