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해영’ 김지석, 치명적 연하남 변신..유쾌한 매력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tvN 제공

배우 김지석이 ‘또 오해영’에서 매력적인 연하남으로 변신한다.

tvN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 측은 23일 변호사 이진상 역을 맡은 김지석의 치명적인 매력을 예고했다.

이진상은 남자주인공 박도경(에릭)의 죽마고우이자 도경의 친누나 수경(예지원)과 아찔한 관계에 놓이는 인물이다.

김지석은 이진상이란 캐릭터를 통해 ‘치명적인 연하남’으로 변신,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예지원과 펼치는 연상 연하 커플 연기는 ‘또 오해영’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김지석은 지적이면서 섹시하고 유쾌한 매력을 발산할 것으로 기대된다. 극에 활기를 더하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신 스틸러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또 오해영’은 ‘피리부는 사나이’ 후속으로 오는 5월 첫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