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남 “인터뷰, 처음엔 질투 나고 힘들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에릭남

가수 에릭남이 “인터뷰가 처음에는 힘들었다”고 말했다.

에릭남은 23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진행된 두 번째 미니음반 ‘인터뷰(INTERVIEW)’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터뷰어로 인정받은 것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그는 “사실 처음 인터뷰어로 나설 때는 힘들었다. 나도 노래하고 싶은데, 다른 가수들의 인터뷰를 하는 것이 질투도 나고 싫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하지만 인터뷰로 인해 많이 얻었다. 한국말도 늘었고, 인맥도 얻었다”면서 “무엇보다 인터뷰가 아니었으면 지금 이 자리에 있을 수 없을 것이다. 감사한 존재”라고 말했다.

새 음반에는 총 5곡이 담겨있으며, 타이틀 곡 ‘굿포유(Good For You)’는 피아노 선율과 간결한 드럼, 기타가 어우러진 팝 알앤비 곡이다.

에릭남은 오는 24일 새 음반을 발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