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이방원, 연약함 포착하려고 노력”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2016032316221877845

유아인이 유아인만의 이방원을 탄생시키기 위한 노력을 공개했다.

유아인은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디뮤지엄에서 열린 SBS ‘육룡이 나르샤’ 종영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방원의 연약함을 포착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유아인은 “그간 보여진 이방원보다는 다른 쪽으로 조망했고, 그렇게 글도 써주셨고, 그렇게 연기를 하려고 애썼던 것 같다”며 “강인한 냉혈군주 그런 것과는 반대되는 지점일 수도 있지만 연약함을 포착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 누구도 강인하기만 하지도 않고, 연약하기만 하지도 않지 않느냐”고 반문한 유아인은 “강인하다고만 하다고 해석되는 이방원에게 달의 이면처럼 보여지지 않았을 뿐이지, 연약한 부분이 있지 않을까, 충분히 이면이 드러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고뇌와 좌절을 보려고 노력했다”고 이방원의 새로운 면을 보려고 노력했음을 설명했다.

이어 “청년기의 이방원을 집중해서 그리려고 해서 가능했던 것 같다. 혼란스러운 청춘의 시기를 포착하면서 신념을 갖게 되고, 신념이 흔들리고, 또다른 의구심을 품게 되고, 결국 두 생각이 다른 것이 아님을 확인하는 그런 과정들이 내부의 연약함과 외부의 강인함이 된 것들을 표현하려고 했다”며 “연약한 사람일수록 되려 더 소리지른다고 생각했다. 진짜 센 사람은 조용조용 소리지른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