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센 캐릭터만 좋아해? 내가 잘하는 건 ‘밀회’의 선재”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조슬기

유아인이 자신의 연기 필모그래피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유아인은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디뮤지엄에서 열린 SBS ‘육룡이 나르샤’ 종영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사도’, ‘베테랑’, ‘육룡이 나르샤’의 인물들은 유아인의 번외편”이라고 강조했다.

영화 ‘베테랑’, ‘사도’, ‘좋아해줘’,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등으로 최고의 인기 행보를 달리고 있는 유아인은 “동시에 많은 사랑을 받게 돼서 부담스럽기도 하고 좋기도 하다”라며 “개인적으로 지난해 큰 성취를 가진 한 해다. 그만큼 숙제가 생기기도 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도’, ‘베테랑’, ‘육룡이 나르샤’는 캐릭터 선이 굵다 보니까 너무 센 캐릭터만 좋아하는 것 아니냐는 오해도 하실 수 있을 것 같다”는 유아인은 “이 인물들은 제 번외편이다”라고 강조하며 “제가 제일 잘할 수 있는 건 ‘밀회’의 선재라고 생각한다. 내가 가진 이 카드를 몰라보는 것 같네, 앞으로 재밌게 꺼내야겠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서도 기대를 당부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