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미블’ 이진욱-문채원, 태국 밤하늘 수놓은 멜로 예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굿미블 이진욱 문채원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과 문채원이 태국 밤하늘 아래서 로맨스를 이어간다.

23일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 연출 한희 김성욱) 측은 차지원(이진욱)과 김스완(문채원)의 멜로를 엿볼 수 있는 촬영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풍등 축제에 간 차지원과 김스완의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 속 하늘을 향해 날아가는 수십, 수백여 개의 풍등들이 화려한 장관을 자랑하고 있다. 그 아래 축제를 즐기러 온 많은 인파 속 차지원과 김스완은 함께 있다. 김스완은 차지원에게 몸을 돌린 채 풍등에 소원을 쓰고 있고, 차지원은 그 옆에서 검은 모자를 눌러 쓴 채 앉아있다. 몰래 소원을 적는 김스완의 행동이 귀여운 듯 차지원은 미소를 짓는 모습이다.

또 다른 사진에서 차지원과 김스완은 풍등을 날리고 있다. 두 사람의 꼭 감은 두 눈, 간절한 표정이 닮아있어 눈길을 모은다. 누명을 쓴 채 쫓기는 차지원과 어릴 적 쓰레기장에 버려진 김스완은 서로에게 연민을 느끼며 가까워졌다. 소원을 담은 풍등을 하늘로 날리면 이루어진다는 말이 있듯, 두 사람이 바라는 소원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제작진은 “아름다운 영상미로 녹여낸 차지원과 김스완의 멜로가 찾아온다. 태국 밤하늘을 수놓은 풍등의 불빛들과 아름답게 빛날 이진욱과 문채원의 연기, 이 밖에도 신분을 숨기기 위한 위장결혼 등 ‘굿바이 미스터 블랙’에만 있는 특별한 에피소드들이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줄 것이다”라고 전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3회는 2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이김프로덕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