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 “‘배우학교’ 학생들에 평가받겠다”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조슬기

배우 박신양이 tvN ‘배우학교’ 속 기준을 자신에게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박신양은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개최된 KBS2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제작발표회에서 “‘배우학교’ 기준이 부담된다”고 전했다.

박신양은 tvN ‘배우학교’에서 연기 선생님으로 활약 중이다. 까다로운 기준과 연습으로 카리스마를 보이고 있다. 자신의 기준이 ‘동네변호사 조들호’ 속 본인 연기에 적용되는 것에 부담은 없을까. 박신양은 “너무 부담스러운 일이다”며 “내가 했던 모든 말들이 나에게도 기준이 된다. 똑같은 기준으로 적용받겠다”고 전했다.

이어 누구에게 평가를 받고 싶냐는 질문에 박신양은 “돌아가면서 한 번씩 받겠다”며 “유병재는 신랄할 것 같다. 물어보고 한 번씩 다시 나와서 연기를 시키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검사였던 조들호가 검사 비리를 고발한 뒤 나락으로 떨어지고, 이후 인생 제2막을 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박신양, 강소라, 류수영, 박솔미 등이 출연한다. 28일 KBS2 첫방송.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