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 “KBS 첫 드라마..편의점도 없고 어색해”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박신양

배우 박신양이 첫 KBS 드라마 출연에 대해 소감을 전했다.

박신양은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개최된 KBS2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제작발표회에서 “KBS 첫 드라마라 어색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신양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처음으로 KBS와 호흡을 맞추게 됐다. 박신양은 “KBS에서 생전 처음 드라마를 하게 됐다. 어색하다”고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신양은 “KBS에 가본 적이 없어서 들어갈 때마다 낯설다. 편의점도 없고, 커피숍도 어디 있는지 모르겠다. 굉장히 어색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하던대로 재미있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검사였던 조들호가 검사 비리를 고발한 뒤 나락으로 떨어지고, 이후 인생 제2막을 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박신양, 강소라, 류수영, 박솔미 등이 출연한다. 28일 KBS2 첫방송.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