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 감독, “웹툰에서 출발했지만 어디로 튈지 몰라”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이정섭 PD

이정섭 PD가 웹툰과 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차별화 포인트를 전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 연출을 맡은 이정섭 PD는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개최된 KBS2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제작발표회에서 “어디로 튈지 모르겠다”며 웹툰과 다른 드라마의 매력을 전했다.

이정섭 PD는 “드라마의 아이디어가 웹툰에서 시작을 했지만, 각각의 캐릭터를 만들면서 배우들과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어떤 캐릭터를 창조해낼 것인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어 “드라마 작업 현장이 연극 무대 같다. 한 씬 한 씬 촬영을 하면서, 배우들과 토론을 한다. 뭔가 새로운 것들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 고민하면서 만들고 있다”며 “배우들과 이야기하면서 계속 수정하면서 나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미생’, ‘송곳’ 등 다른 웹툰 원작 드라마와의 차이점도 짚었다. 이정섭 PD는 “다른 드라마를 보면 웹툰에 충실하고자 노력하는 것 같은데 저희 드라마는 저도 어디로 튈지 모르겠다”며 “배우들과 계속 이야기하면서 새로운 것들이 나온다. 그런 독특함이 우리 드라마를 이끌어 가는 힘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검사였던 조들호가 검사 비리를 고발한 뒤 나락으로 떨어지고, 이후 인생 제2막을 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박신양, 강소라, 류수영, 박솔미 등이 출연한다. 28일 KBS2 첫방송.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