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박혁권, 마지막 촬영현장 공개…굿바이 길선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육룡이 나르샤 박혁권

배우 박혁권이 ‘육룡이 나르샤’ 마지막 촬영현장을 공개했다.

23일 박혁권의 소속사 가족액터스 측은 박혁권의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 마지막 촬영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혁권은 몸 곳곳에 피를 가득 묻힌 분장으로 가지런히 손을 모은 채 수줍은 미소를 짓고 있다.

박혁권은 SBS ‘육룡이 나르샤’를 통해 23년 연기 인생 최초로 1인 2역을 소화했다. 박혁권은 ‘육룡이 나르샤’에서 여성스러운 말투, 화려한 장신구를 좋아하지만 누구보다 잔혹한 속내를 가진 길태미와 묵직하고 진중한 묘령의 무사 길선미로 분해 열연을 펼쳤으며, 극에 신선한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박혁권은 현재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 선정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가족액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