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의 신2’ 이상민 “‘음악의 신’, 몰랐던 채무 알게해준 프로그램”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이상민_음악의신2-2

이상민이 ‘음악의 신’으로 새로운 채무를 발견한 사실을 공개했다.

이상민은 22일 오후 서울 홍대 모처에서 열린 Mnet ‘음악의 신2’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음악의 신’은 채무탕감에 전혀 도움이 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음악의 신’으로 숨겨둔 예능감을 뽐내며 인기 방송인으로 제 2의 삶을 살고 있는 이상민은 “‘음악의 신’은 몰랐던 채무를 알게 되는 프로그램이었다”라며 “사업을 워낙 크게 하다 보니까 저도 직접 전달받지 못한 채무들이 산재해 있었다. ‘음악의 신’을 하면서 이런 채무도 있었구나, 저런 채무도 있었구나 알게 됐다”고 솔직히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부도가 났을 때 제 상황을 솔직히 표현하면서 이미 채권자들에게 죽을 때까지 평생 갚겠다고 했다”는 이상민은 “그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금까지 살고 있다”며 “사업을 하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하는 변명인데, 결국 채무도 자산이다. 언젠가 제가 해결을 다 한다면 그분들이 제 인생에 도움이 될 분들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갚아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민과 탁재훈의 의기투합으로 화제를 모은 ‘음악의 신2’는 온라인에 선공개된 후, 시청자들의 반응에 따라 정규 편성 여부가 결정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