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의 신2’ 탁재훈 “신정환, 방송복귀 생각 有…주변 정리 필요”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탁재훈_음악의신2-1

탁재훈이 동료 신정환의 방송 복귀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탁재훈은 22일 오후 서울 홍대 모처에서 열린 Mnet ‘음악의 신2’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개인적으로는 복귀 의사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컨츄리꼬꼬로 시대를 풍미했던 탁재훈과 신정환은 최근 나란히 도박 혐의로 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 신정환은 해외 원정 도박 혐의로 복역하다 성탄절 특사로 출소, 현재 해외에 머무르고 있으며, 탁재훈은 ‘음악의 신2’로 약 3년 만에 방송에 복귀하게 됐다.

“최근 신정환이 싱가포르에 빙수 가게를 오픈했는데, 오픈 이틀 전에 가서 (신)정환이를 만나고 왔다”는 탁재훈은 “제 느낌인데 방송에 복귀할 생각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솔직히 말씀드리면 아직 주변 정리가 잘 안됐다. 복귀하기에는 여러 가지 생활들이 정리가 안 됐다”면서도 “조만간 다시 한 번 가서 정환이를 보고, 의사를 물어보려고 한다. 복귀에 관한 것은 신중하게 철저히 신정환의 의사대로 진행돼야 하지 않나 싶다”고 솔직한 속내를 전했다.

지상파 출연 금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탁재훈은 “지상파는 저랑 신정환 씨는 절대 못 나갈 것 같다. 정지다. 신정환 씨가 복귀한다고 해도 정지를 금세 풀어줄 것 같지는 않은 느낌”이라고 솔직하게 지상파 출연 금지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상민과 탁재훈의 의기투합으로 화제를 모은 ‘음악의 신2’는 온라인에 선공개된 후, 시청자들의 반응에 따라 정규 편성 여부가 결정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