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의 신2’ 탁재훈 “재미없는 동료들, 방송 복귀 자극돼”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탁재훈_음악의신2-4

탁재훈이 재치 넘치는 발언으로 방송 복귀에 대한 각오를 전하며 여전한 입담을 과시했다.

탁재훈은 22일 오후 서울 홍대 모처에서 열린 Mnet ‘음악의 신2’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동료들의 모습이 절 자극했다”고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불법도박 혐의로 오랜 반성의 시간을 보냈던 탁재훈은 ‘음악의 신2’를 통해 방송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탁재훈은 “방송 복귀를 많이 기다렸던 거 아니냐고 말씀하시는데, 어떨 때는 방송을 하고 싶었고, 어떨 때는 아예 이쪽 직업을 떠나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하며 “TV를 보면 같이 활동했던 제 동료들이 나온다. 정말 재미없게 하는 동료들을 보면 방송해야겠다고 자극을 받았던 것 같다”고 재치있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동료들이) 재미있었으면 나올 생각을 안 했을텐데, 제 동료들이 몸을 사리고, 많은 분들이 착하게 방송하는 걸 보면서 같이 나와서 동료들과 재미나게 방송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면서도 “하지만 충분히 반성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먼저였다. 그런 생활을 보내왔다”고 그간의 공백기를 설명했다.

이상민과 탁재훈의 의기투합으로 화제를 모은 ‘음악의 신2’는 온라인에 선공개된 후, 시청자들의 반응에 따라 정규 편성 여부가 결정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