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이지훈, 종영 소감 “매력적인 캐릭터 만나 영광이었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육룡이 나르샤' 이지훈

배우 이지훈이 ‘육룡이 나르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지훈은 23일 오전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지훈은 “우여곡절이 많았던 이신적 캐릭터에 많은 관심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오랜 시간, 계절의 변화를 맞으면서 함께 울고 웃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훌륭한 작품, 매력적인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고 좋은 배우로 성장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육룡이 나르샤’에서 이신적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정도전(김명민)의 첩자로 이방원(유아인) 편에 서게 되는 과정 등 파란만장한 이신적의 삶을 소화했다.

이지훈은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JTBC ‘마녀보감’에서 조선의 왕 선조 역으로 출연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