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백선생2’, 개성만점 제자들의 달걀 요리 ‘폭소만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집밥 백선생2' 제1화

‘집밥 백선생’ 시즌2가 베일을 벗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집밥 백선생2’에서는 백종원과 새로운 제자들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날 새롭게 합류한 이종혁, 김국진, 정준영, 장동민 등 네 명의 제자들은 “달걀로 요리하라”는 백선생의 테스트 미션을 받고 저마다 개성이 듬뿍 담긴 달걀 요리를 선보여 큰 재미를 선사했다.

가장 먼저 이종혁은 달걀 요리 미션에 닭볶음탕을 도전하겠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닭과 야채, 달걀을 한꺼번에 넣고 끓여버리는 상남자 요리를 선보였지만, 시식자로 나선 두 아들 준수와 탁수의 냉정한 평가에 진땀을 흘렸다. 어머니의 주방에서 ‘볶음밥’을 요리한 장동민은 차근차근 섬세하게 요리하는 모습을 선보이며 백종원의 기대주로 떠올랐지만, 요리 막판 낙지 젓갈을 넣어버리는 독특한 감각으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앞으로의 활약상을 기대하게 했다.

막내 정준영은 온갖 조리 도구와 양념들이 가득한 자신의 주방에서 간단한 레시피의 ‘계란밥전’을 만들었다. 하지만 허세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블로거답게 맛보다는 그릇과 장식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김국진이었다. 김국진은 눈앞에 있는 프라이팬을 찾지 못해 허둥대는 것은 기본, 가스 불을 켜려다 오븐 타이머를 돌려버리고, 뒤집개를 쓴다는 생각조차 없이 숟가락으로 달걀을 뒤집는 등 ‘역대 최고 요리 무식자’임을 인증해 백종원과 제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백종원이 제자들의 사전 테스트 요리를 블라인드 시식으로 평가하는 장면도 등장해 흥미를 끌었다. 요리를 보내지 못한 김국진을 제외한 세 제자의 요리를 먹어본 백종원은 음식의 모양새와 들어간 재료만으로 그 주인공을 정확하게 맞추는 추리 실력을 발휘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tvN ‘집밥 백선생2’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