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유혹’ 최강희, 독특 암호문 종영 소감 “봄이 올 것을 믿어요”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최강희

최강희가 ‘화려한 유혹’ 종영 소감을 전했다.

MBC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김상협 김희원)에 출연했던 최강희는 세상에 하나뿐인 특별한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23일 최강희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최강희의 종영소감은 암호문으로 적혀 있어 눈길을 끈다. ‘화려한 유혹’ 촬영장에서 촬영된 최강희의 밝은 미소와 함께 공개된 최강희의 촬영 소감은 세상에 단 하나뿐인 독특한 소감으로 그 의미를 더한다. 암호문 종영 소감은 드라마에 등장한 암호문을 이용한 것으로, 작품에 대한 최강희의 애정을 엿볼 수 있다.

극중 신은수와는 180도 다른 환한 미소의 최강희는 “끝이 없을 것 같던 고난의 순간에도 불쑥 봄이 올 것을 믿어요. 오랜 시간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배우들의 호연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로 사랑받았던 ‘화려한 유혹’은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