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한상진의 정체는 백달원…조선 보부상의 시조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한상진

‘육룡이 나르샤’ 한상진의 정체는 조선 보부상단의 시조 백달원이었다.

22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에서는 적룡의 반전 정체가 공개돼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방원(유아인)을 살해하기 위해 열린 무명의 연회는 척사광(한예리)과 무휼(윤균상)의 난입으로 끝났다. 육산(안석환)과 길선미(박혁권)의 죽음으로 무명은 사라질 위기에 처했고, 목숨을 부지한 적룡은 하륜(조희봉)을 찾아갔다.

하륜은 “네 뒤를 봐줄 수는 없다. 무엇을 원하는가”라고 물었고, 적룡은 “앞으로는 사무역도 금지시킨다고 하니 해서, 난 보부상을 할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적룡은 “사가에서 부르던 법명이 아닌 제 원래 이름은 백달원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거대한 보부상 연합을 꾸리겠다고 말했고, 적룡이 진짜 이름으로 그가 보부상의 시조로 여겨지는 백달원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한 이 역시 무명의 명령이었음이 드러나며 무명은 여전히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 또한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