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모노 박정원, 화려한 이력 공개 “가을동화·겨울연가 OST 총감독”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슈가맨 모노

모노 박정원이 화려한 디렉터 경력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에서는 꽃미남 밴드 모노가 출연, 시청자들의 추억을 소환했다.

90년대 ‘넌 언제나’ 등의 노래로 사랑받았던 모노는 오랜만에 완전체로 방송에 출연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작사가 김이나는 모노의 출연에 “내 인생의 BGM”이라며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다. 베이스 박정원은 모노의 활동 중단에 대해 “회사가 자금 압박을 받았고, 김보희가 교통사고를 당하는 등 여러 가지 일이 겹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정원은 앨범 디렉터로도 활발한 활동 중이다. “가수 이상우, 이상은을 디렉팅했었다”고 자신을 소개한 박정원은 “비장의 카드로는 ‘가을동화’ OST 총감독을 했고, ‘겨울연가도’ 한 이력이 있다”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JTBC ‘슈가맨’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