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수’ 김조한 첫등장에 1위, 장혜진은 7위

‘나가수’ 김조한 첫등장에 1위, 장혜진은 7위
MBC ‘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가 4라운드 첫 번째 대결을 마쳤다. 새로 등장한 김조한은 첫 등장에 1위를, 장혜진은 아쉽게 7위에 머물렀다. 10일 ‘나가수’는 ‘무대에서 도전하고 싶은 노래’를 주제로 가수 7일의 치열한 경쟁이 이루어졌다.

‘무대에서 도전하고 싶은 노래’라는 주제하에 다양한 미션 곡들을 선보인 가수들은 록과 댄스 등 강렬한 사운드를 선보였다. 조관우는 김수희의 ‘남행열차’를 특유의 마이너 발라드로 소화해냈다. 옥주현은 같은 핑클 멤버였던 이효리의 ‘유고걸’을 록으로 소개했다. 특히 옥주현의 무대에는 기타리스트 김세황이 올라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박정현은 ‘이브의 경고’에 도전했다. 평소 강렬한 사운드를 보여줬던 YB는 반대로 이문세의 ‘빗속에서’ 블루지한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김범수는 씨엔블루의 ‘외톨이야’를 탭댄스를 곁들인 신명나는 무대로 소화했다. 탭댄스 리듬과 조화로운 랩을 선보여 청중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카라의 ‘미스터’에 도전해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은 장혜진은 록으로 ‘미스터’를 편곡,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으며 첫 등장한 가수 김조한은 신승훈의 ‘I Believe’를 펑키하게 바꿔 불러 청중 평가단의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청중 평가단의 투표 결과 안정되면서도 신선한 무대를 꾸민 김조한이 1위를 차지했다. 첫 등장에 1위를 한 김조한은 “너무 기분이 좋다. 음악을 통해 소통이 이뤄져서 1위가 될 수 있었던 것 같다.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2위는 박정현, 3위 김범수, 4위 YB, 5위 조관우, 6위 옥주현이었다. 장혜진은 아쉽게 7위를 기록했다.

사진 제공. MBC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