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무휼 윤균상, 유아인과 유쾌한 상황극 “방간아 왕 하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윤균상

배우 윤균상이 유아인과 찍은 상황극 사진을 공개했다.

최근 윤균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간아 왕 하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균상은 SBS ‘육룡이 나르샤’ 촬영 중 유아인의 목에 칼을 댄 채 상황극을 선보이고 있다. 진지한 배우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윤균상이 출연하는 ‘육룡이 나르샤’는 2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윤균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