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측 “악플러 30여 명 고소장 제출…선처 없어” (공식입장 전문)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fnc

FNC 엔터테인먼트가 악플러 처단에 나섰다.

22일 오후 FNC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악플러 30여 명을 상대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FNC는 지난 1월 악플러에 대한 강경 대응의 뜻을 밝힌 바 있다. 이후에도 계속된 악플러들의 행동에 결국 고소를 결심한 것이다.

FNC 측은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보호와 건전한 인터넷 문화 확립을 위해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1차 고소 이후 악성 댓글 및 루머들을 게재, 유포하는 아이디들을 지속해서 수집할 예정”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밝혔다.

다음은 FNC 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아티스트들에 많은 관심과 애정 어린 조언을 보내주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당사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형법상 모욕죄에 근거해 최근 악플러 30여 명을 상대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하였습니다.
지난 1월 1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들에 관한 근거 없는 루머 및 인신공격성 악의적 댓글과 관련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도 근절되지 않는 악플러들의 행태로 인해 당사자는 물론 가족과 지인들까지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당해 왔습니다.
이에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보호와 건전한 인터넷 문화 확립을 위해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입니다. 또한, 1차 고소 이후에도 악성 댓글 및 루머들을 게재, 유포하는 아이디들을 지속해서 수집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인터넷 언어폭력을 척결하고 건전한 인터넷 문화 확립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입니다. 이에 대한 많은 관심과 배려 부탁드립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FNC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