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 숨 막히는 법정 공방전 펼친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KBS 제공

‘동네변호사 조들호’가 치열한 법정 공방전을 펼친다.

22일 오전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극본 이향희, 연출 이정섭) 측은 박신양, 박솔미, 조한철의 숨 막히는 법정 공방전을 예고했다.

1회에서는 법복을 입고 압박 신문에 나선 조들호(박신양)와 이를 지켜보는 장해경(박솔미), 김태정(조한철)의 모습이 등장한다. 조들호는 팽팽한 긴장감 속 예측 불허한 행동을 펼칠 것으로 예고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관계자는 “어느 때보다 리얼리티가 요구되는 장면이라 법정에서 진행된 모든 촬영에선 배우들이 엄청난 집중력과 노력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오는 28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 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