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와 나’ 강호동, 비만 고양이와 다이어트 돌입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마리와 나' 강호동

개그맨 강호동이 비만고양이와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JTBC ‘마리와 나’에서는 비만 고양이 호동이와 함께 다이어트에 나선 강호동과 서인국의 모습이 공개된다.

‘마리와 나’ 측에 따르면 호동이는 함께 맡겨진 아기고양이 먼지와는 달리 망부석처럼 움직이지 않고 누워만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고. 이를 본 서인국은 ‘서트레이너’로 변신, 본격적인 호동이 다이어트 작전에 돌입했다.

스파르타 방식을 고집한 서인국과는 달리 마음 약한 강호동은 호동이가 힘들어할까 서인국과 대립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마음을 다잡은 강호동은 “우린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며 호동이를 다독이며 열심히 운동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이날 ‘마리와 나’에는 호동이의 다이어트 도전기 외에도 판다를 닮은 아기 강아지와 만난 아이콘 진환과 한빈, 허스키 형제를 돌보는 심형탁과 이재훈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JTBC ‘마리와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