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백선생2’ 백종원 “‘쿡방’ 끝? 부담 전혀 없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백종원

백종원이 “가정 화합을 위한 하나의 매개체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22일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tvN ‘집밥 백선생2’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요리를 하는 ‘쿡(Cook)방’이 끝이라는 것에 대한 부담은 전혀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음식을 만들고 먹는 프로그램을 ‘쿡방’ ‘먹방’ 등으로 구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예전에도 요리를 만드는 프로그램은 분명 있었다”며 “교육 방송이 계속 나온다고 해서 지겹다고 하지 않는 것처럼, 요리 방송도 그렇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또 “우리 프로그램은 요리를 잘하는 분들은 보지 않으면 좋겠다. 타이틀이 ‘집밥’이지, 어머니의 손맛을 일컫는 것이 아니다. 음식을 정말 못하는 사람에게 단순한 팁을 주는 정도”라며 “내 역할은 요리에 입문하는 안내자, 가이드라고 생각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예전에는 시청자들의 평가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가정의 화합을 위한 하나의 매개체로 봐달라”고 전했다.

‘집밥 백선생’은 김국진, 이종혁, 장동민, 정준영 등 새로운 제자 라인업을 마치고 시즌2로 돌아왔다. 이번에는 단순히 레시피를 소개하고 배우는 것을 넘어 배우는 과정을 통해 변화, 성숙해가는 네 남자의 이야기에 집중할 예정. 밥과 반찬으로 구성되는 한상차림에 도전하는 등 지난 시즌보다 흥미롭고 유익한 요소가 많을 전망이다.

첫 방송은 22일 오후 9시 40분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